부처 뽑는 시험을 치다 - 단하스님   2012-10-01 (월) 11:08
선원수좌복…   3,569



일찌기 유학을 배웠던 단하(丹霞) 스님이 친구와 함께
과거에 응시하기 위해 장안으로 가는 중이었다.
 
한 선승이 이들을 불러 세우더니 물었다.
 
"그대들은 어디로 가는가?"
"과거를 보러 갑니다"
 
선승이 탄식을 하며 말했다.
 
"공부가 아깝구나. 어찌하여 부처를 뽑는 곳(選佛場)에는 가지 않는가?"
 
과거 급제에만 골몰해 있던 두 사람의 귀가 번쩍 뜨였다.
 
"어디에서 부처를 뽑습니까?"
 
선승이 말했다.
 
"지금 강서에는 마조하는 큰스님이 계시오.
 그곳이 바로 부처를 뽑는 곳이오."
 
단하 스님은 즉시 강서로 발길을 돌렸다.

달마 스님의 골수를 얻은 혜가 스님 
아난의 깨침